Wednesday, August 08, 2007

사랑. 그 아련함의 한정 티켓

이 작품은 "이뤄지지 않은, 미완성의 사랑"이 주제인 애니메이션이다. 주제에 대한 단상을 특별한 클라이막스 없이 담담히 말하다가 끝난다. 그저 아련한 추억으로 가슴이 가득차 끝날 뿐이다. 감동받기보다 자신의 옛 사랑에 대한 기억이 떠올라 아쉬운 추억에 잠길 뿐인 스토리이다. (그래서 혹자는 재미가 없고 지루하다 한다.) 그러나 이 애니메이션의 백미는 내용만이 아니다. 그 사랑의 이야기가 표현되고 극중인물들의 심리적인 상태를 대변하는 배경을 봐야만한다. 애니메이션에서 어떻게 저정도로 세밀하게 표현할 수 있을까 싶을정도로 사진만큼이나 생생한 아니, 사진으로는 표현할 수 없는, 작고 세밀한 부분의 극한 묘사, 빛과 그림자의 표현, 대기(하늘)의 부드럽고 환상적인 광경등이 정말로 볼만한... 장면 장면이 정말 감동으로 다가온다. 남녀가 서로 만나서 감동적인 것인가? 만나기만 하면 감동적이 되는가? 사랑 이야기는 그 만남도 중요하지만 주변의 분위기도 매우 중요한 것이다. 사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초속 5센티미터」는 남녀의 만남을 주로 내세워 감동을 주는 보통 작품들과는 다르게 주변의 환상적인 배경, 분위기를 통해 자칫 내용으로는 불행해 보이기까지 하는 한 젊은이의 사랑 이야기를 부드럽고 따스한 이미지로 바꿔 좀 더 사랑의 본질에 접근해보고자 했다고 생각한다.

현재 구입할 수 있는 초속 5센티미터는 이 DVD가 유일하다. (일본도 마찬가지) 물론 이 작품을 정식으로 구할 수 있기를 고대했고, 이렇게 나오자 마자 구입했다. 하지만 아쉽다. 720x480이 한계인 DVD 화질로는 이 작품의 진정한 가치를 살릴 수 없기 때문이다. 이 정도로는 만족할 수 없다. (원래 이 작품은 개봉전에 HD video급 (1280x720 해상도)으로 예고편이 45초짜리와 1분 30초짜리 2편이 나왔었다. 즉 제작이 HD급으로 이뤄졌다는 이야기다.)

일본 발매사 측에서 "아직 시장 규모가 작기 때문에 Blu-ray Disc나 HD DVD 시장에 뛰어들지 않고 있어서 가까운 시일 내에는 '초속 5센티미터'의 차세대 미디어 판도 판매 계획이 없다." 고 말했던 적이 있다. 그러나 듣기에 따라서는 언젠가 고해상도의 "초속 5센티미터"를 구입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된다. 그렇다면 과연 구입해야할 것인가?

(일본에서 발매된) 통상판의 경우 본편(1,2,3화), 극장 예고편, 감독 인터뷰, 8페이지 짜리 소책자으로 된 평이한 구성이다. (우리나라에서도 통상판은 이 정도가 될 확률이 높다.) 나중에 나올 HD급 영상집으로도 이 정도는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나라 한정판은 OST(28분 분량/11곡)를 제외하고 일본에서 발매된 한정판 DVD와 같이 특전이 모두 들어있고, 추가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2007 SICAF 스크리닝 토크가 틀어가 있다. 가격은 일본 한정판(6,990엔*7.6=53,124원)에 비해 OST가 제외된 대신 24,124원 정도 저렴하여 가격적으로도 합리적인 편이다.

사실 DVD화질로도 일반적으로 감상하기에는 사랑에 대한 아련한 추억으로 빠져들기엔 그다지 무리가 없다. 극장에서 아직 관람하지 않았다면 더우기 그렇다. 고화질을 기다리지 말아라! 망설이지 말아라! 그대여... 옛 사랑은 그러다가 지나가버리지 않았는가?

Tuesday, July 31, 2007

KT의 IP 공유기 제재는 정당한가?

지금 KT가 공유기가지고 물고 넘어지는 것을 반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아무리 KT 측에서 컴퓨터 댓수 가지고 이유를 갖다 붙여도 절대 고객을 설득할 수 없습니다. 공유기가 곧 과도한 트래픽의 주범이라고 KT는 생각하는 것 같은데, 사실 궁극적으로 트래픽을 과도하게 일으키는 것은 컴퓨터 댓수가 아니라 가입자의 회선 사용 패턴입니다.

이대로 정책을 밀고 나가면 단말 1대를 사용하더라도 P2P를 사용하면 KT가 생각하는 바로 그 악성사용자이지만, 공유기는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단속할 수 없고, 반대로 몇 대를 사용하지만, 웹 검색, 이메일 사용정도로 그치는 정상 사용자들이 단속에 걸리게 됩니다. 결국 정책이 엇나가 일반 사용자들을 공격하게 되는 것 입니다. (일부 악성사용자 때문에 드는 추가비용을 정상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책임없는 일반 사용자들에게 분산시켜 과금하게 됩니다.) KT에서 의도하는 것이 이것입니까? 사용자들은 KT의 의도가 바로 이렇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절대로 납득할 수 없는 것이죠.

단말 갯수로 과금을 추가하는데 노력을 하느니, 차라리 일부 악성 사용자를 추적하고 있다가, 그들의 사용량을 근거로 다른 기업형 상품이나 회선을 추가로 가입하도록 설득하려는 노력은 왜 안하는 겁니까? (현재 개발된 시스템은 회선별로 사용자가 과도한 트래픽을 유발시키는지 그렇지 않은지도 알 수 있는 상당히 지능적인 시스템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렇게 하는게 더 합리적이잖습니까? 사용자가 그래도 계속 과도하게 회선을 사용하면서 적절한 기업형 상품으로 변경하지 않을 경우, 해당 사용자들만을 대상으로 단말별 요금을 추가 과금하는 것은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이런 경우 단말 별로 5000원이상을 거둬도 괜찮겠죠. 혹은 해지해도 상관 없겠죠. 왜냐하면, 네트워크에 의도적으로 부하를 일으키는 것은 불법으로 볼 수 있으니까요.

현재 악성적으로 트래픽을 일으키는 사용자에 대한 판별 기준이 KT 내부적으로도 모호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기준만 분명하다면 가입자 전체를 잠재적인 악성 이용자로 몰게되는 우는 범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합리적인 기준을 정해놓고, 해당 기준을 넘는 가입자에 대하여, (네트워크에 과도한 트래픽을 일으키는 가입자에 대하여,) 추가로 상품에 가입하도록 하면, 사용자들이 무턱대고 과도한 트래픽을 일으키지 않으려고 자연스럽게 노력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건 종량제와는 다릅니다. 사용하는 만큼 과금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 패턴에 따라 적합한 정액 상품으로 가입하게끔 하는 것이기 때문이죠.